수박, 복숭아, 포도, 키위 등 여름은 그야말로 과일의 풍년이다. 이러한 여름 과일은 우리 몸 안에서 제법 많은 역할을 한다. 과일의 건강 효과와 과일을 먹을 때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알아봤다.

피로회복과 숙취해소에 좋아 

더위 때문에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데, 이럴 때는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주는 과일이 제격이다. 여름 과일은 수분 함량이 많아 몸 안에 수분을 보충해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평소 열이 많은 사람, 더위에 약한 사람, 여름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특히 좋다. 

또 여름엔 쉽게 피로를 느끼는데,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려고 전체 혈액의 약 30%가 피부로 몰려 위장이나 근육 활동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술을 마시는 사람도 피로를 쉽게 느낀다. 이 때는 알코올 대사를 촉진시키는 비타민C와 과당이 많이 들어있는 과일을 먹는 것이 좋다. 수박, 포도, 복숭아 등은 비타민C와 각종 미네랄, 효소 성분이 많아 우리 몸의 신진 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고 몸속 독소를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특히 복숭아는 아스파라긴산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숙취 해소에 도움을 준다. 또 복숭아에 많이 들어있는 유기산 성분은 니코틴을 배출시키는 효과도 있어 술과 담배를 즐기는 사람에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발휘한다. 

여름철 다이어트에 제격 

여름 과일 성분은 대부분 수분이라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 중인 사람들이 먹어도 부담이 적다. 100g당 열량을 보면, 수박이 24㎉, 참외는 26㎉, 토마토 14㎉, 복숭아 33~34㎉다. 단, 포도는 100g당 열량이 56㎉로 열량이 높은 편이다. 키위는 포도와 열량이 같지만 키위는 칼슘 함량이 매우 높아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이 되며 이들 과일들에는 섬유소도 풍부해 변비에도 좋다. 또 비타민C는 피부 미용에 좋고, 노화 방지 효과가 있다. 다이어트를 하는 중이거나 비만인 사람들은 식전에 먹는 것이 좋다. 과일을 식전에 먹으면 포만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고혈압, 암 등 질병 예방에 효과적 

수박, 참외, 토마토 등 여름 과일은 칼륨 함유량이 많다. 칼륨은 미네랄의 일종으로, 혈압을 낮추는 기능을 한다. 칼륨은 소금 등 나트륨의 과잉 섭취로 혈압이 상승하는 것을 억제해준다. 

수박이나 토마토의 붉은색은 리코펜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 이것은 암 유발 물질이 생성되기 이전에 몸 밖으로 배출시켜 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 체내 활성 산소를 억제해준다. 토마토는 익혀서 먹으면 그냥 먹는 것보다 리코펜 함량이 7배나 높아지니 참고한다. 

과민성 대장증후군이 있거나,  소화기가  약해 설사를 자주하는 사람에게는 참외와 같이 찬성분의 과일은 장을 자극해서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장이 약한 사람은 저녁에 과일을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과일에는 구연산 등 유기산이 많이 들어있어 장 점막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뇨환자는 주의해서 먹어야 

여름 과일 중 포도는 당분의 함량이 높다. 포도는 당지수가 50이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은 반면, 토마토는 당지수가 30으로 적어서 혈당에 큰 변화를 주지 않을뿐만 아니라 공복감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어떤 과일이든 많이 먹어서는 안된다. 수박이나 참외, 토마토 등에 많이 들어있는 칼륨은 혈압 강하에 도움이 되므로 고혈압 환자에게는 추천되지만, 신장에 문제가 있는 경우는 칼륨이 과다하게 되면 심장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조심할 필요가 있다. 특히 신장에 문제가 있어서 소변이 잘 배출되지 않는 경우라면 칼륨이 많이 든 과일을 다량 섭취하는 것은 좋지 않다.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hj@chosun.com 
도움말= 고려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 고대구로병원 이은희 영양사 

 

신고

Posted by 데니즈T 데니즈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