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별곡은 누가 지었는지 알 수 없는 고대가사입니다. 고려 속요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속세에서 벗어나 청산과 바다에서 지내며 자신의 비애를 노래한 것입니다. '얄리얄리 얄라셩'이라는 후렴구로 유명한 가사입니다. 고려 속요 중 ‘서경별곡’, ‘가시리’와 함께 비유성과 문학성이 뛰어난 작품으로 손꼽혀 왔습니다.


1. 정의 : 고려 시대의 평민들이 부르던 민요적 시가로 ‘여요(麗謠)’, ‘장가(長歌)’라 한다.

2. 특징 : 리듬이 매끄럽고 표현이 소박하면서도 세련됐다.

3. 형성 : 향가와 민요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청산별곡 원문]

    

청산별곡 원문.hwp





[청산별곡 해석(해설)]


살고 싶구나 살고 싶구나. 청산에 가서 살고 싶구나.

머루와 다래를 먹으면서 청산에서 살고 싶구나.

 

우는구나 우는구나, 새여! 자고 일어나서 우는구나, 새여!

너보다 근심이 많은 나도 자고 일어나 울며 지내노라.


날아가는 새(갈던 논밭), 날아가는 새(갈던 논밭)를 보고 있도다.

평원(속세)으로 날아가는 새를 보고 있도다. 이끼 묻은(녹쓴) 쟁기(연장)를

가지고 날아가는 새(갈던 농토)를 바라보노라.


이럭저럭 하여 낮은 지내왔지만

올 사람도 갈 사람도 없는 밤(외로움)은 또 어찌하리요.

 

어디에 던지던 돌인고? 누구를 맞히려던 돌인고?

미워할 사람도 사랑할 사람도 없이 (그 돌에) 맞아서 울며 지내노라.


살고 싶구나, 살고 싶구나. 바다에 가서 살고 싶구나.

나문재(해초)와 굴과 조개를 먹으면서 바다에서 살고 싶구나.


가다가 가다가 듣노라, 외딴 부엌(멀리 떨어진 평원) 지나다가 듣노라.

사슴으로 분장한 광대가 장대에 올라가서 해금을 연주하는 것을 듣노라.

 

가다 보니 불룩한 술독에 술을 빚고 있구나.

조랑박꽃 같은 누룩(술)이 매워(독해) 나를 붙잡으니 (취하지 않고) 난들

어찌하리오.







신고

Posted by 데니즈T 블로그마니아


티스토리 툴바